Choson Period Seen Through Rice and Its Agriculture


By Jung Chul Lee, Ph.D, Korea University/CKS Post Doc and Visiting Scholars Colloquium Series


Wednesday, May 07, 2008
12:00 PM - 1:30 PM
11377 Bunche Hall
UCLA
Los Angeles, CA 90095

Meanings that rice held in Chosŏn period were not so different from those of petroleum in the capitalist civilization. Due to petroleum, we can eat warmed-up meals, take showers every morning, and go to work by car. Without the oil energy, urban lifestyle would be impossible. In the Chosŏn period, rice and its agriculture furnished men and livestock with food and housing. Many domestic tools came from the byproducts of rice agriculture. Rice and its agriculture not only decided the range of foods, they have formed the country landscape and have been a frame that molded Korean human relationships and lifestyles. Furthermore, these were the mediums through which people communicated with transcendental beings. Just as oil resources nowadays cause ecological problems and exhaustion of the oil resource itself at the same time, the same problems existed in the late Chosŏn period. Overpopulation caused ecological problems and the limits of food production simultaneously. It does not seem to be an accident that rice and petroleum are made of the same element on the level of chemical molecular formula.

Chosŏn period is the period in which the most studies of Korean history have been produced. However, most themes of researches were on agricultural production, the state control of agriculture, and land ownership etc. These researches have been conducted by the concerns on features of premodern agriculture, and its declination. In this presentation, I hope that we can review the Chosŏn period from the standpoints of energy or resource use, ecosystem, and human labour and life style etc.

쌀과 벼농사를 통해서 본 조선시대

조선시대에서 쌀이 갖는 의미는 자본주의 문명에서 석유가 갖는 의미와 크게 다르지 않다. 아침에 일어나서 음식을 데워 먹고, 더운 물에, 혹은 찬물에 샤워를 하고, 차를 타고 직장에 갈 수 있는 것은 근본적으로 석유 때문에 가능할 것이다. 석유 에너지 없이는 도시적 삶의 방식 자체가 불가능한 것이다. 조선시대에 쌀과 벼농사는 사람과 가축의 식량, 주거, 일상적 도구의 재료였다. 쌀과 벼농사는 단지 먹거리의 종류를 결정하는 데 그치지 않았다.  이것은 논으로 표현되는 전원 풍경을 만들었고, 한국적 인간관계와 삶의 방식을 만든 가장 큰 요소 중 하나였다. 심지어 초월적 존재와의 소통을 위한 도구이기도 했다. 오늘날 석유자원이 생태적 문제와 석유자원 자체의 고갈이라는 문제를 만들어내고 있듯이, 조선후기에도 근본적으로는 같은 종류의 문제가 발생했다. 과도한 인구압은 생태적 위기를 불렀고, 동시에 식량 증산의 한계에 부딪혔다. 쌀과 석유가 화학적 분자식 수준에서 같은 탄소라는 사실은 우연이라고 보기는 어려울 것이다.

조선시대사는 한국사 분야에서 가장 많은 연구가 축적된 시기이다. 하지만 농업과 관련된 연구들은 대부분 농업생산, 국가의 농업에 대한 통제, 토지소유와 관련된 연구들이었다. 이것은 주로 전근대적 농업의 특징들과 그것의 해체에 대한 관심에서 비롯된 것들이다. 본 발표는 조선시대를 에너지 혹은 자원의 이용, 생태적 관점  및 인간의 노동과 삶의 방식이라는 점에서 재검토하고자 한다.

Special Instructions

Open to the Public. Lecture will be given in Korean. Bring your own lunch.


Cost : Free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Sejung Kim

Tel: 310-825-3284

skim@international.ucla.edu


www.international.ucla.edu/korea


Sponsor(s): Center for Korean Studies


Subscribe to our Email list